SYNOPSIS

<두번째 사랑>을 포함한 이전 작품들에서 감독의 단상들이 인물의 몸을 통해 표현된다고 한다면 <서울의 얼굴> 에서는 외부 세계, 풍경의 묘사를 통해 구현된다. 삼풍백화점 붕괴를 시작으로, 1995년부터 14년간 감독 스스로 촬영해 온 서울의 모습을 14개의 챕터로 묶어낸 이 작품은 서울이라는 도시공간의 풍부하고도 혼란스러운 표정을 담아낸 열네 장의 초상화라고 할 수 있다. 서울이라는 공간 속에 존재하는 여러 상징들의 충돌과 역설에 집중하는 이 작품에서는 한 도시공간을 이야기 할 때 필연적으로 대두될 수 밖에 없는 정치와 역사의 문제가 감독의 시선을 통해 해체되고 재구성된다.

서울에서 태어나고 자란 토박이인 동시에 서울을 떠난 이민자이기도 한 감독의 시선은 서울이라는 도시에 속한 토착민의 것도, 서울을 이국의 도시로 바라보는 이방인의 그것도 아니다. 서대문 형무소를 방문한 일본인 여학생들, 여의도 벚꽃 축제를 즐기는 시민들, 감독이 직접 촬영한 삼풍백화점 붕괴 현장, 이태원을 배회하는 미군들과 관광객, 부처님 오신날의 연등 행렬, 419 기념공원에 소풍 온 아이들 등...  <서울의 얼굴>은 감독의 카메라를 통해 14년간 누적되어 온 이 이미지들을 모아 모순과 억압 속에 끊임없이 변화하는 메트로폴리스로 관객을 이끈다.  일상속의 사물들로 음악을 창조해 내는 세계적인 실험음악 작곡가 윤보라의 음악은 작품에 색다른 입체감을 부여한다.


CAST AND CREDIT

한국국제교류재단 멀티미디아 제작지원작. 집필, 감독, 편집, 나레이션 김진아 제작 김진아, 김경현 촬영 김진아, 안선희 조감독 안선희 편집보조 노유정, 그렉 개그논 사운드 디자인 스티브 바덴 음악 윤보라

93분. 영어. 4:3.  2009.


REVIEWS

"아름답고 친밀한 서울 투어. 작가의 기억과 감정으로 이루어진 매혹적인 비디오 에세이"
—김선정, 큐레이터, 제9회 광주비엔날레 예술총감독

"격변의 한국현대사를 통한 도시의 고고학을 감독의 친밀한 시선으로 포용한 수작."
—카터 에커르트, 하바드대학교 동아시아학과 교수

"편집의 리듬과 나레이션은 물론 이미지와 언어의 관계를 통해 강렬한 현재성을 경험하게 하는 작품." 
—도미니크 블루허, 영화학자

"개인과 역사, 응시와 애도 사이에서 얻어진 일련의 자기성찰을 통해 '과거를 망각한 사이보그 도시'를 그려낸 아이러니와 재기넘치는 시선." 
—민은경, 서울대학교 영문학과 교수

"일상적 관찰과 통시적 관점, 개인적 연대기와 역사적 사실을 혼합한 밀도 높고 친밀한 작품.
—마이클 알메레이다, 영화감독


TRAIL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