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사랑’ 김진아 감독, UCLA 영화과 교수 임용…‘동양인 감독 최초’

하정우·베라 파미가 주연의 ‘두번째 사랑’을 연출한 김진아 감독이 UCLA대학 교수로 임용됐다.

3일 김진아 감독 측은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UCLA대학의 영화과에 동양인 감독이 교수로 임용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진아 감독이 임용된 학과는 연극영화방송학부(School of Theater, Film and Television )에 속한 영화/방송/디지털미디어 학과(Department of Film, Television and Digital Media)로 26명의 정 교수진과 150여 명의 강사진을 보유하고 있다. 

앞서 김진아 감독은 ‘위플래쉬’의 다미엔 차젤 감독이 수학한 하버드 대학의 시각환경학부(Visual and Environmental Studies)에서도 아시아 여성 최초로 초청돼 2014년까지 교편을 잡아 왔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University of California) 중 버클리 캠퍼스와 함께 가장 잘 알려진 UCLA 대학의 영화과는 세계 최고 명문 영화과의 하나로 꼽힌다.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 등이 이곳 출신이다. 또 ‘커밍 투 아메리카’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데보라 랜디스 의상전공 교수,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편집자로 잘 알려진 낸시 리차드슨 편집전공 교수, 알렉산더 페인 감독, 배우 제임스 프랑코 등이 초빙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시스터 액트’의 제작자이기도 한 테리 슈왈츠 학장은 “김진아 감독은 다큐멘터리와 상업극영화를 넘나드는 다섯개의 장편영화들로 폭넓은 작품 세계를 입증한 세계적 감독이다. 국제합작 분야에 독보적인 입지를 갖고 있는 김진아 감독이 우수한 스토리텔링, 국제적 다양성과 혁신을 모색하는 UCLA 연극영화방송 학부에 큰 공헌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재 김진아 감독은 할리우드에서 차기작을 준비 중이며, 양자경·헨리 주연의 ‘파이널 레시피’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