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버 포에버> 선댄스 영화제 미국 영화 경쟁부문 진출

하정우 주연의 한미합작프로젝트 <네버 포에버>가 미국 유타주에서 2007년 1월 18일부터 열리는 선댄스영화제에서 미국 영화 경쟁(American Competition) 부문에 진출했다는 낭보를 전해왔다.

<엑스맨>의 브라이언 싱어, <배트맨 비긴즈>의 크리스토퍼 놀란, <킬빌>의 쿠엔틴 타란티노 등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 감독들을 배출해 낸 선댄스 영화제는 세계 영화계의 중심인 미국에서 새로운 작품, 새로운 감독을 발굴하는 가장 중요한 영화 축제로 알려져 있다. 

특히, 미국 영화 경쟁(American Competition) 부문은 <메멘토>, <저수지의 개들>, <헤드윅>, <허슬 앤 플로우>, <슈퍼 사이즈 미>, <나폴레옹 다이너마이트>,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 테이프> 등 수많은 화제작들을 발굴해낸 부문으로 매년 미국에서 제작되는 수백편의 출품작 중 단 16편만이 선정된다. 2007년 선댄스영화제 미국 영화 경쟁(American Competition) 부문에는 996편의 출품작이 경쟁을 벌였다. 

<네버 포에버>는 뉴욕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한국인 남자와 백인 여자의 격정적 사랑을 그린 작품. <그 집 앞>으로 주목받은 김진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인어공주>를 만든 나우필름과 미국의 박스3(VOX3)에서 공동제작했다.

<용서받지 못한 자> <시간> <구미호 가족> 등으로 주목받아온 하정우가 성공한 한국인 2세 변호사를 남편으로 둔 백인 여인 소피와 비밀스러운 거래를 하며 격정적이고 치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한국인 남자 역으로 분했다.

한편, 소피 역은 최근 개봉한 <디파티드>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베라 파마가가 맡았다. 나우필름의 한 관계자는 "현재 할리우드의 거장 감독들이 가장 캐스팅하고 싶어 하는 여배우 1순위로 알려진 베라 파마가가 <네버 포에버>의 시나리오를 건네받고 하루 만에 출연을 결정할 정도로 이 영화에 깊은 애정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격정 멜로 <네버 포에버>로 감각적인 영상과 섬세한 연출력을 선보인 김진아 감독은 이번 선댄스 영화제를 통해 세계 영화계의 중심인 미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감독 중 한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

Source: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